'아이언맨' 로다주가 '스파이더맨3'에 나온다는 '출연 정황'이 포착됐다

인사이트(좌)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우) 영화 '어벤져스: 인피티니 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마블 영화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 '아이언맨'.


인류를 위해 희생을 한 그가 어쩌면 다시 마블 영화로 돌아올지도 모르겠다.


27일(현지 시간) 해외 영화 전문 매체 '위 갓 디스 커버드'에 따르면 톰 홀랜드가 주연을 맡은 '스파이더맨 3'(가제) 대본 초안에 '아이언맨' 역할이 있다.


해당 매체는 '아이언맨'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톰 홀랜드를 멘토링 하는 AI로 출연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Marvel


톰 홀랜드가 거미줄로 날아다니는 동안 메시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추측이다.


'어벤저스 : 엔드게임'에서 아이언맨이 안타깝게 죽은 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로 복귀한다는 소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해당 매체는 전에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과 복귀 계획과 함께 개런티 및 조건을 논의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이언맨을 다시 보고 싶어 하는 전 세계 팬들이 많은 가운데, 그가 진짜 금의환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톰 홀랜드가 주연을 맡은 '스파이더맨 3'는 오는 7월부터 촬영에 들어가며, 21년 7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사이트Marve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