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사재기 정황'이 담긴 카톡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사재기 의혹에 휩싸인 가수 송하예가 또 한 번 대중의 뭇매를 맞게 됐다.


26일 SBS funE는 마케팅 업체 대표 김 씨가 송하예의 싱글 앨범 '니 소식' 관련 사재기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카톡 메시지를 확보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니 소식'을 주요 음원 사이트 최상위권에 진입시키고자 사재기를 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김씨는 지난해 5월 13일 "현 시간 송하예 지니 36위, 멜론 73위 유지"라며 "너무 힘들다. 이틀 동안 잠도 못 자고 작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인사이트 / SBS funE이 공개한 카톡 내용 재구성한 자료


이어 김씨는 가상 PC를 이용해 '니 소식'을 대량 스트리밍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전송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갖고 있는 해킹 계정하고 생성 계정 동시에 300~400개 돌려볼게요. 저녁 10시~11시 사이에 작업할게요. 9시20분~30분 사이부터 해킹 계정, 생성 계정 섞어서 1시간 동안 해볼만큼 해볼게요"라고 구체적인 방법까지 언급했다.


실제로 송하예의 신곡은 발매 뒤 25일 만인 지난해 6월 6일 멜론 27위, 지니 5위에 올랐다. 이틀 뒤에는 멜론과 지니에서 5위에 올랐고 7월 1일에는 멜론 2위, 지니 3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ayeasong'


당시 송하예 소속사 측은 사재기 의혹이 제기되자 차트 추이가 비정상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법적 대응하겠다며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지난해 11월 블락비 멤버 박경이 송하예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발언하자, 명예훼손죄(허위사실)로 고소를 진행했다.


한편 송하예 측은 같은 날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라며 강력히 법정대응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