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학교 못가 '급식' 못먹는 가난한 아이들 위해 '12억' 기부한 안젤리나 졸리

인사이트영화 '투어리스트'


[뉴스1] 정유진 기자 = 안젤리나 졸리와 카일리 제너 등 미국 유명 스타들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지를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26일 미국 매체 피플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100만달러(약12억원)를 NGO 단체인 '노 키드 헝그리'에 기부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이번주만 해도 전세계에서 10억명의 아이들이 코로나19 거리두기로 인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식량 지원으로 살아가는 2200만명 아이들을 포함해 많은 아이들이 학교에서 보호받고 영양가 있는 음식을 먹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노 키드 헝그리는 최대한 많은 아이들을 도와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영화 '솔트'


더불어 '카다시안 패밀리'인 카일리 제너 역시 코로나19 관련 의료진에게 마스크와 보호 장비 등을 구비할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한편 미국에서도 코로나19 관련 유명인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가수 리한나가 최근 클라라 리오넬 재단을 통해 500만달러(약 62억2500만원)을 기부했고,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라이언 레이놀즈 부부가 '피딩 아메리카'(FEEDING AMERICA)와 '푸드 뱅크스 캐나다'(FOOD BANKS CANADA)에 100만달러를 기부했다.


또한 액션 스타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100만달러를 기부했다. 


인사이트영화 '말레피센트 2'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