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신청하고 남의 마을 쳐들어와 물건 털어가는 동물의 숲 '도둑놈' 조심하세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닌텐도의 역작이라 불리며 수많은 유저를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게 해준 '모여봐요 동물의 숲'.


출시하자마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대세 게임으로 자리 잡은 그야말로 역대급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유유자적한 삶을 즐기며 마냥 힐링할 수 있을 거란 생각과 다르게 스트레스를 더 쌓이게 하는 일부 유저들의 행동은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 충분하다.


특히 공들여 모아놓은 소중한 게임 아이템들을 한순간에 도둑질당한다면 기분이 어떨까. 바로 이 유저처럼 말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Nintendo 公式チャンネル'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동물의 숲 도둑놈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게임 캡처본과 함께 작성자의 분노를 유발하는 사연 내용이 담겨있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그는 게임 도중 모르는 유저에게 친구 신청이 와서 받아줬다고 한다.


그래서 자신의 마을에 올 수 있도록 했는데 해당 유저가 오자마자 돌, 나무, 철광석은 물론 과일까지 싹 다 털어갔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닌텐도


심지어 같은 마을에 사는 남편의 물건들까지 모조리 훔쳐 가는 바람에 열심히 모아둔 게 헛수고가 돼버렸다.


A씨는 신고를 하려 했지만, 친구 코드를 알 방법이 없었고, 게임 내 신고는 채팅 신고만 가능하기 때문에 결국 도둑질한 유저를 놓치고 말았다.


때아닌 봉변을 당한 A씨는 "다시는 모르는 사람 안 받을 것"이라며 "다른 분들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A씨의 사연을 접한 한 누리꾼은 "홈버튼 눌러서 게임을 강제종료하면 초대 전 상태로 복구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