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테린·가그린 자주 하면 오히려 입 안에 '아구창' 걸릴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sgesBank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시민들이 개인위생에 신경 쓰면서 구강 용품 판매 또한 늘어났다.


하지만 무엇이든 지나치면 좋지 않은 법. 구강청결제 또한 너무 자주 사용할 경우 오히려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가글을 지나치게 자주, 장기간 사용하면 입안에 있던 유익한 세균이 줄어 '구강 칸디다증'과 같은 구강 질환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


구강 칸디다증은 흔히 '아구창'이라고 하며 구강점막에서 증식하는 곰팡이의 일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개그콘서트'


증상으로는 구강 내 하얀 막이 생기며 점막이 짓무르는 것이 특징이다. 입 냄새가 심해지고 염증이 생겨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일부 구강청결제에는 착향제와 감미제, 계면활성제 등 다양한 성분이 포함돼 있어 자주 사용할 경우 잇몸에 자극이 간다.


아울러 스테로이드, 항생제가 함유된 제품도 있어 하루에 정해진 횟수만 사용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상속자들'


구강청결제로 입안을 헹구는 것은 하루 2번을 넘기지 않는 게 좋다.


살균 효과가 강한 클로로헥시딘 성분의 구강 소독제는 열흘 넘게 사용하지 말아야 하는데, 장기간 쓰면 치아 색깔이 변하거나 미각에까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올바른 구강청결제 사용법으로 양치질 이후 30분 이내 사용, 하루에 1~2회 사용, 구강청결제 사용 후 30분 후 음식 섭취, 30초 미만 사용 등을 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