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류경수 "김다미 리액션 좋아서 계속 웃기고 싶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류경수가 '이태원 클라쓰'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다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류경수는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이태원 클라쓰'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류경수는 작품 속 단밤 식구들과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류경수는 "누구 하나 욕심부리지 않고 하고 싶은 거 고민하는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줬고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맞춰줬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이어 그는 "'내가 이렇게 하니 네가 이렇게 해'가 아니라 자유로운 분위기가 많이 조성돼 너무 좋았다"라며 흐뭇해했다.


특히 그는 단밤 식구 중에서도 김다미를 콕 집어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류경수는 "김다미는 리액션이 굉장히 좋아서 계속 웃기고 싶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로 JTBC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 측이 공개한 메이킹 영상에는 류경수와 김다미가 서로에게 스스럼없이 장난치는 모습이 자주 담겼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는 류경수가 웃긴 행동을 할 때마다 '코찡긋' 미소를 지어 보이곤 했다.


해당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은 김다미, 류경수 케미도 은근히 좋았다며 차기작에서 또 만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류경수가 출연한 '이태원 클라쓰'는 지난 21일 성황리에 종영했다.


류경수는 극 중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함께 단밤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게 되는 최승권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