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만에 위기" '코로나19' 직격탄 맞고 정부에 재난 지원 요청한 영화계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영화계가 정부에 긴급 지원을 요청했다.


25일 한국영화감독협회는 공식 성명서를 내고 "한국 영화계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100년 만에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고 호소했다.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영화관 관객 숫자는 매주 역대 최저를 기록하고 있고, 영화 촬영 현장은 멈추거나 세트로 대체되면서 그 피해 규모도 날이 갈수록 커지는 중"이라고 피해의 심각함을 알렸다.


또한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이미 민간의 극장들은 고통 분담을 위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 중이다. 대형 극장 체인들은 중소 입점 업체의 임대료를 인하하고 있고, 임대 매장 또는 재임대 매장의 임대료를 최대 35% 인하한 곳도 있다"며 영화계의 고군분투를 언급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러면서 한국영화감독협회는 "한국 영화계의 재난 지원을 즉시 실행해야 한다"며 정부와 공공기관의 절실한 대책을 촉구했다.


우선 일시 해고됐거나 코로나로 일자리를 잃은 영화인의 고용 지원금을 즉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영화감독협회는 2020년 정부 예산안에 편성된 영화 발전 기금이 전년 대비 247억원이나 증액된 1,015억원이라며 중점사업의 방향을 긴급구호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관객을 향해서도 "극장이 위험한 곳이 아니라, 공포가 훨씬 위험한 것이다. 관객 여러분께 안전하게 영화 보기 캠페인을 조심스레 제안 드린다"고 한국영화감독협회는 당부했다.


이날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등이 속한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도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정부의 지원이 절실히 요청했다. 


한편 최근 영화 관객은 하루 2만 명 내외 수준까지 떨어지며 지난해에 비해 85%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4일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영화진흥위원회 코로나19 전담대응TF를 설치해 활동을 시작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