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벤틀리 한국 이름은 '정우성'이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이 아들 벤틀리의 한국 이름을 정우성으로 지은 이유를 밝혔다.


25일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는 샘 해밍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샘 해밍턴은 자신의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의 한국 이름에 대한 사연을 소개했다.


샘 해밍턴은 "윌리엄 한국 이름은 정태오다. 리키김 아들 이름이 태오인데 너무 예쁘더라. 양해를 구하고 같은 이름으로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또한 벤틀리의 한국 이름 정우성을 두고 그는 "배우 정우성을 보고 지었다"고 말했다.


샘 해밍턴은 "워낙 정우성이 훌륭하고 인물도 좋지 않냐. 그렇게 자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지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샘 해밍턴이 벤틀리의 이름을 짓는 모습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당시 샘 해밍턴은 작명가에게 벤틀리의 이름으로 '정우성', '정승우' 두 개의 이름을 제안받았고 윌리엄은 이 중에서 정우성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정우성처럼 잘 자랐으면 좋겠다는 샘 해밍턴의 마음대로 벤틀리는 현재 무럭무럭 자라며 많은 이모 팬을 모으고 있다.


한편 윌리엄과 벤틀리가 유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일상을 보여주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그 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