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안 무어X미셸 윌리엄스 '애프터 웨딩 인 뉴욕' 4월 개봉 확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영화사 진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TOP CLASS 원작의 '크로스 젠더' 리메이크작인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이 오는 4월 개봉을 앞두고 싱그러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영화는 인도에서 아동 재단을 운영 중인 이자벨(미셸 윌리엄스)이 뉴욕의 거대 미디어 그룹 대표 테레사(줄리안 무어)로부터 후원금을 제안받는 동시에 그녀의 딸 그레이스(애비 퀸)의 결혼식에 초대받게 되면서 밝혀지는 두 여인의 운명적인 만남과 선택을 다룬 작품이다.


'버드 박스', '인 어 베러 월드'를 연출한 수잔 비에르 감독의 '애프터 웨딩'(2006)을 '크로스 젠더' 리메이크하며 제작 단계부터 이슈가 됐는데, 이후 줄리안 무어와 미셸 윌리엄스의 동반 캐스팅 소식이 전해지며 더욱 화제가 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영화사 진진


줄리안 무어는 출연뿐만 아니라 영화의 제작자로도 참여해 "여성들의 이야기, 더욱이 자기 주도적인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미셸 윌리엄스의 캐스팅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는데 '원더스트럭'에 이어 그녀와 함께 작업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전해, 두 배우 사이의 케미에 관객들의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영화사 진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