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신문, 직장인신춘문예 당선작품집 출간

인사이트사진 제공 = 투데이신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2016년 제1회부터 2020년 제5회까지 '투데이신문 직장인 신춘문예'를 통해 당선된 신인작가 22명의 당선작을 모은 '투데이신문 직장인 신춘문예 당선작품집'이 출간됐다.


한국문단에 새바람을 일으킬 역량있는 신인작가와 우수작품 발굴로 기업문화 창달에 기여하기 위해 제정된 '투데이신문 직장인 신춘문예'는 투데이신문, 한국사보협회, 한국문화콘텐츠21과 함께 공동주최하고 한국문인협회가 후원한다.


한국 현대문학이 이만큼 성숙해진 데는 성장과정에서부터 문학에 전념해 일찍 천재성을 드러냈거나 학교 과정에서 문학을 전공해 단단히 연마한 분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크다.


그러나 문학이 이들 문학전문가들의 전유물이 되면서 '한국문학은 한국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삶의 내용을 담지 않고 있다'는 비판에 시달려왔다. 문학이 독자를 무시한다는 비판도 이 연장선에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투데이신문


직장인신춘문예는 삶을 영위하면서 일찌감치 일터에 나서는 바람에 문학에 전념하기 어렵게 된 많은 분들이 직장생활을 하는 틈틈이 짬을 내 작품을 써오고 있다는 사실을 주목했다.


한 시대의 문학은 삶의 다양성과 구체성 위에서 꽃피워지는 것이다. 고단한 직장생활의 체험이 녹아든 문학작품이야말로 이 시대 삶을 진정으로 대변할 수 있을 것이다. 직장인신춘문예는 5년 전부터 이런 자리를 마련해 오늘에 이르렀다.


노동의 고단함을 견디는 자기 위로로 시작된 이들의 문학은 치유와 희망의 단계로 나아가고 있다. 창작과 독서 전반의 삶에서 유리된 한국문학이 실은 우리네 삶의 현장에 자유로운 영혼을 불어넣어주는 소중한 자산이 된다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