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연구진 "원숭이 몸에서 코로나19 항체 확인했다"…백신 개발 가능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이 드디어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을까.


17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연구진들이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코로나19 항체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친촨 중국 의학과학원 의학실험동물연구소 소장이 이끄는 연구진은 원숭이 4마리에 바이러스를 주입하며 실험을 진행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흘 후 원숭이들은 발열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7일째 되는 날 1마리를 안락사 시켜 관찰한 결과 바이러스가 코부터 방광까지 퍼져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병세가 호전된 나머지 3마리 중 2마리에게 다시 바이러스를 투여했다. 그런데 이들은 일시적으로 체온이 상승하긴 했지만 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았다.


바이러스 감염 후 건강을 회복한 원숭이에게서 면역력이 생긴 것을 확인한 것이다.


연구진은 SCMP 인터뷰에서 "원숭이는 유전적으로 인간과 유사한 만큼 이 실험 결과는 참고할 가치가 있다"면서도 "원숭이에 일어나는 게 항상 인간에게 효과 있는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의 연구 내용은 생물학 논문 사전발표 플랫폼에 발표됐다.


한편 국내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물질이 발견됐다. 이화의료원 이대서울병원 연구팀이 방광에 염증을 일으키는 대장균인 사이토카인 활성 억제와 관련된 실험 중 시벅썬베리에서 추출한 생유산균에서 이를 발견한 것이다.


이들이 발견한 것은 락토바실러스 가세리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에 필요한 에너지원인 퓨린의 활성을 억제하는 물질이다.


이들은 "식물 유래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가세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에볼라 바이러스, 간염 바이러스, 에이즈 바이러스의 에너지원으로 알려진 '퓨린 효소'의 활성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