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박서준 보고싶어서 '이태원 클라쓰' 촬영장 직접 찾아간 '방탄소년단' 뷔

인사이트Instagram 'phs1116'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절친 박서준을 위해 JTBC '이태원 클라쓰'의 OST에도 참여한 방탄소년단의 뷔.


그가 바쁜 스케줄을 뒤로하고 박서준을 보러 '이태원 클라쓰' 촬영장까지 찾아갔다.


16일 OSEN 뷔는 이날 오후 JTBC '이태원 클라쓰' 촬영장을 찾아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이번금 금, 토요일에 방송될 15회~16회 분량을 서울 근교에서 촬영하고 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bn_sj2013'


뷔는 그룹의 네 번째 정규 앨범 'MAP OF THE SOUL : 7'의 공식 활동이 마무리되자, 박서준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시간이 날 때마다 얼굴을 보는 등 꾸준히 의리를 과시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뷔와 박서준은 2016년 방영된 KBS2 '화랑'에서 연기 호흡을 맞추며 친분을 쌓았다.


두 사람은 '화랑'에서 함께 연기한 박형식, 동료 배우 최우식, 가수 픽보이와 종종 모이며 우정을 나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n_sj201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