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거 마약 아니냐?"···지드래곤이 올리자마자 논란되고 있는 인스타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xxxibgdrgn'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이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미지 훼손에 상당했는데, 지드래곤이 다시 한번 마약을 연상시키는 이미지를 SNS에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지드래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지드래곤이 올려 뭇매를 맞고 있는 사진은 누군가가 스마일이 그려져 있는 종이를 혀 위에 올려놓은 사진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모르는 사람이 보면 괴상한 사진일 뿐이지만, 일부 누리꾼은 해당 사진이 강력한 환각제의 하나인 마약 'LSD'라고 주장했다.


LSD는 종이 형태의 마약으로 스마일이나 앨리스 같은 특이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게 특징이다.


사실 지드래곤은 2014년에도 마약류 '몰리'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마약 전과가 있는 만큼 더욱 신중했어야 하지만, 반성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xxxibgdrgn'


한편, 일각에서는 지드래곤이 마약을 하지 말자는 취지에서 해당 사진을 게재했다고 주장을 펼쳤다.


이들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스위스 스크린 프린터 협회가 매년 개최하는 포스터 대회에서 나온 '금지'라는 테마의 포스터다.


이들은 금지라는 포스터 위에 지드래곤이 스마일을 그려 넣었으니 'LSD를 하지 말자'라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팬들 마저 거세게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지드래곤이 이번에는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시선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