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피우면 코로나바이러스 쉽게 감염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미국 뉴욕 출신의 22세 청년이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자담배'가 큰 영향을 줬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가들이 전자담배가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월요일 빌 드 블라시오(Bill de Blasio) 뉴욕 시장이 브루클린 출신의 22세 청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하자, 건강한 젊은 청년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원인 분석 논의로 이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22세의 청년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자 중요한 원인으로 '전자담배'가 지목됐다.


의사들 역시 동의하며 전자담배에 포함된 수많은 화학물질이 폐에 염증을 일으키는데 이것이 새로운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감염 위험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블라시오 시장은 "50세가 넘는 심장, 폐 질환자나 암 환자, 면역력이 낮은 사람이 가장 위험한 것은 맞지만 흡연자나 전자담배를 피우는 것 역시 젊은 사람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인사이트빌 드 블라시오(Bill de Blasio) 뉴욕 시장 / GettyimagesKorea


앞서 중국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높은 원인으로 '흡연'이 지목된 바 있다. 


중국 남성 50%가 흡연자인데 반해 여성 흡연자는 2% 미만으로, 남성의 폐가 흡연으로 인해 이미 여성들보다 약해져 있었다는 것.


나아가 미생물학 박사 딘 하트(Dean Hart)는 "담배와 전자담배 모두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기도에 영향을 미친다"며 "전자담배로 타협하는 것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누군가가 전자담배를 그만둬야 할 이유를 찾고 있다면 이것이 분명한 이유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