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오르테가 폭행 맞지만 고소 안해. 난 나보다 적게 가진 사람 안 건드린다"

인사이트Instagram 'jparkitrighthere'


[뉴스1] 안태현 기자 = 이종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래퍼 박재범이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재범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 팬이 "그(브라이언 오르테가)를 고소하지 않을 거야?"라고 남긴 질문에 "나는 나 보다 가진 것이 적은 사람은 고소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박재범의 소속사 AOMG 관계자도 이날 뉴스1에 "오르테가 측에서 시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경호원들의 빠른 제재로 퇴장조치 되었다"며 "아티스트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상 등 건강에는 전혀 이상 없는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8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뮤지션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번역을 문제로 삼았다"고 적었다. 


박재범은 이날 자신의 소속사인 AOMG에 소속된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과 함께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경기를 찾은 바 있다.


한편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지난해 12월21일 부산에서 열린 UFC 한국 대회에서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인해 당시 대결이 무산됐다. 그 뒤 정찬성은 브라이언 오르테가에 대해 "나한테서 이미 한 번 도망 갔다.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이를 통역한 박재범에 대해 "내 경기에 보러 오는 걸 환영한다. 그런데 나와 마주쳤을 때 내가 널 때려도 놀라지 말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