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측 "'신천지' 루머 유감... 악성 루머에 강력히 대응해 고소하겠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신천지'를 믿는 종교인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에 때아닌 불똥이 튀었다.


몇몇 스타들의 이름이 거론되며 '신천지'를 믿는 연예인들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스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소속사들이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예고했다.


4일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유재석과 정형돈 등이 지라시에 '신천지' 신도라고 언급되자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지금 무분별하게 양산되는 루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불쾌한 마음을 표했다.


이어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유재석은 불교, 정형돈은 무교로 알려졌다.


이동욱이 소속된 킹콩바이스타쉽과 남규리의 소속사 난가긴다도 신천지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현재 지라시에서 지목된 가수 테이도 "거짓 정보를 재미 삼아 흘리고 이용하지 마세요. 제발 부탁드린다"라고 황당함을 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