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취약한 아이들 위해 '1억' 기부하더니 건물 임대료까지 깎아준 '갓물주' 서장훈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뜻깊은 선행을 펼쳐 훈훈함을 안겼다.


지난 3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장훈은 최근 자신이 보유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동작구 흑석동, 마포구 서교동 건물 3곳의 요식업 임차인들에게 임대료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서장훈은 임차인들의 임대료를 2개월 동안 10% 감면해 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서장훈은 주변 건물보다 임대료를 싸게 받으며 '착한 건물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번에도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생업에 직격탁을 맞은 소상공인들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하며 다시 한번 '착한 건물주'의 면모를 보였다.


이에 대해 서장훈 측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건물에 입주한 임차인들이 굉장히 힘든 상황에 직면했다"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 임대료 인하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임대료 감면 외에도 앞서 서장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스타들의 기부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서장훈을 비롯해 정해인, 레드벨벳, 지창욱, 김요한, 김희선, 박명수, 차은우, 이병헌, 청하, 송중기, 아이유, 공유 등 수많은 스타들이 기부 행렬에 동참해 국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드는 중이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