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도 '코로나19' 극복에 힘 보탰다···거금 '5억원' 기부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이수만이 대표로 있는 SM엔터테인먼트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5억 원을 기부했다.


이어 박진영이 대표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도 힘을 보탰다.


29일 JYP엔터테인먼트는 전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고 밝혔다.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진의 방호복, 마스크 등 의료용품 구입과 면역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 위생용품 등을 구입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대구, 경북을 비롯해 전국에서 헌신적으로 치료에 매진 중인 의료진과 어려움을 겪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랑의 열매는 "전달해 주신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조속히 전달하여 의료용품 및 개인 위생용품 수급이 원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형 소속사 뿐만 아니라 많은 스타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거금을 쾌척하고 있다.


배우 박서준과 정해인, 이시언, 손예진, 공유, 박보영, 김우빈, 신민아 등이 도움의 손길을 보냈다.


가수 아이유와 선미, 수지, 비아이, 레드벨벳 등도 국민의 건강을 염려하며 적게는 1천만 원에서 많게는 2억 3천만 원을 기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