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무서워 '마스크' 너무 오래 착용하면 '여드름' 폭발한다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사람들은 개인위생 관리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특히 실내외로 마스크 착용을 필수로 하고 있으며 장기간 마스크를 끼고 생활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오랜 시간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 오히려 위생에 좋지 않아 피부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바스틸레에는 '4시간' 이상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 박테리아에 감염돼 여드름 및 붉은 반점 등의 피부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는 사실이 소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피부과 전문의 린(Lin Yiming) 박사는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면 내부에서는 축축하고 습한 환경이 만들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한 환경은 박테리아의 성장에 최적이며 박테리아가 피지 막을 파괴하게 되면 피부 염증을 유발하게 되는 것.


또한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피부의 온도가 올라가면 내분비와 피지 양이 증가하게 되고 동시에 혈관이 확장된다.


그렇게 되면 피부에서 발생한 피지 기름이 너무 많이 분비되면서 모공 확장, 여드름 및 붉은 반점 등의 피부 트러블 현상을 유발하게 된다.


인사이트Bastille


린 박사는 피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4시간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것을 권장했다.


통풍이 잘 되도록 깨끗하고 밀도가 낮은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어주어야 하며 반나절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또한 외출 후 깨끗하게 세안한 후 보습 관리를 철저하게 해 수분과 피지 오일의 균형 잡힌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린 박사는 "코로나19의 감염 예방만큼이나 피부 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이길 바란다"라며 위생관리의 중요함에 대해 언급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