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코로나19' 사태에 정부 대응 비난 "쓰레기 같은 인간들.. 정부는 가만히만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블유 코리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진서연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생한 마스크 폭리 문제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25일 진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50매에 114,000원을 육박하는 수술용 메디컬 마스크 사진을 게재하며 "쓰레기 같다"고 비판했다.


진서연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면서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마스크 폭리 문제를 언급함과 동시에 정부에 대한 비판을 가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nseoyeon___'


그는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된다. 쓰레기"라며 마스크 판매 업체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워킹데드'랑 뭐가 다르냐"고 현 사태에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후 진서연은 다른 게시물을 통해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말하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현재는 해당 게시물들을 삭제한 상태다.


한편, 진서연은 OCN '본 대로 말하라'에서 지능 범죄 수사부 팀장인 황하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