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0, 1차 라인업 공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민트페이퍼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대한민국 최고의 봄 음악 페스티벌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0'의 1차 라인업이 공개됐다.


토요일 라인업으로는 10CM, 데이브레이크, 소란 세 팀의 이름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세 팀 모두 씬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자 공연에서는 현존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는만큼 관객들의 화력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작년 뷰민라의 헤드라이너 윤하가 관객들의 높은 지지를 업고 올해에도 1차 라인업에 등장했다.


여기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대중들의 워너비 엔터테이너로 꼽히는 에릭남, 최근 여러 방송, 매체를 통해 무섭게 떠오르고 있는 그룹 엔플라잉도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민트페이퍼


최근 작가로도 큰 사랑을 얻고 있는 스탠딩 에그가 오랜만에 뷰민라 무대로 컴백한다.


또 꾸준히 이름처럼 농도 짙은 음악을 들려주고 있는 짙은, 어쿠스틱 계열의 최강자 중 하나로 꼽히는 윤딴딴, 민트페이퍼의 경연 프로젝트 원콩쿨의 우승자이자 유희열의 스케치북·불후의 명곡 등 다수의 경연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거둔 슈퍼루키 최예근도 토요일에 출격을 앞두고 있다.


일요일 라인업도 토요일의 전혀 뒤지지 않는다.


GMF, 뷰민라 관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밴드 페퍼톤스를 비롯해 어느덧 한국 감성 음악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정준일, 진심을 담은 감동적인 무대로 화제를 모은 폴킴, 발라드 세손 정승환도 함께 1차 라인업에 공개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민트페이퍼


두터운 매니아층을 자랑하는 아티스트들도 대거 눈에 띈다.


홍이삭, 오왠, 자이로 등 기타를 주 무기로 삼아 각자 다른 음악 세계를 펼쳐나가는 세 아티스트를 비롯해 가을방학, 마틴스미스 등 뷰민라 관객들의 취향을 그대로 저격한 두 팀, 여기에 뷰민라와는 처음 인연을 맺게 된 HYNN(박혜원)도 이번 뷰민라 1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차 라인업만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0'은 오는 5월 16일, 17일 양일간 올림픽 공원에서 열린다.


오늘(26일)은 인터파크와 멜론티켓, 위메프에서 공식 티켓 오픈을 하고, 2차 라인업은 다음 달 17일에 발표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