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NE1 활동 당시 38kg였는데 최근 살쪄 '40kg' 됐다는 산다라박

인사이트MBC '언니네 쌀롱'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언니네 쌀롱' 산다라박이 살이 쪘는데도 40kg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해 여성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언니네 쌀롱'에서는 의뢰인으로 원더걸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유빈과 살롱 메이트 산다라박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소라는 산다라박을 보며 "피부가 정말 좋다. 마네킹 같다"라고 감탄하며 그 비법을 물었다.


이에 산다라박은 "신인 때는 '아닙니다' 그랬는데 지금은 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언니네 쌀롱'


그러면서 "필리핀에 살다 와서 노니 주스, 깔라만시를 마시고 노니 비누를 쓴다"라며 "특히 피부 트러블이 났을 땐 노니 비누를 쓰면 들어간다"라고 피부 관리 꿀팁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여전히 꿀 피부를 자랑하는 산다라박은 몸매 관리에도 역시 신경 쓰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몸무게는 데뷔 당시 몸무게보다는 증가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산다라박은 "현재 40kg인데 투애니원 활동 당시에는 38~39kg이었다. 제가 배가 안 고프면 12시간도 안 먹는다. 그게 간헐적 단식이라는 걸 깨달았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내 초등학교 때 몸무게", "살쪘는데도 40kg이라니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냈다.


한편 '언니네 쌀롱'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프라이빗한 살롱에 모여 스타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 변신시켜주는 신개념 메이크 오버 토크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인사이트YG 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


인사이트YouTube '니키식스 NiKKi6X'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