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없어서 난리인데 중국에 마스크 보내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들

인사이트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선 대구 시민들/ 뉴스1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코로나19가 무섭게 퍼지고 있다. 이에 방역용품들의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특히 비말(침방울)로 감염되는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마스크 대란이 발생하고 있다.


이미 매진된 업체가 대부분이며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긴 줄을 서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러한 가운데 각 지방자치단체가 중국에 마스크를 보내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마스크 모두 품절된 판매대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25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오는 27일 전국 광역자치단체와 외교부가 중국에 마스크와 의료용 장갑을 보낼 예정이다. 구매는 각 지자체가 했고 운반비는 외교부가 부담한다.


충청남도는 구이저우(貴州), 랴오닝(遼寧), 쓰촨(四川), 광둥(廣東) 성 등 13개 성에 1억 3000만 원을 사용해 13만 개의 KF94 마스크를 보낸다.


이 중국 13개 성은 지난달부터 계속해서 마스크와 방역용품을 요청했다.


충청남도 관계자는 "여론이 안 좋은 건 알지만 한 달 전부터 추진하던 일"이라며 "중국 지방정부와의 신뢰를 고려한 것"이라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마스크 대란이 발생하기 전 마스크를 옮기는 자영업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강원도는 중국 지린성(吉林)에 21만 장, 창사(長沙)에 4만 장의 마스크를 보냈다. 이달 안에 베이징(北京)에 6만 장을 추가로 보낼 예정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약 1억 4천여만 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보내지는 건 의료용 마스크가 아니라 일반용 마스크"라고 전했다.


지자체가 이처럼 마스크를 보낸 것은 자매결연한 중국 지방정부와의 약속을 외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많은 시민이 마스크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상태에서 마스크 지원을 결정한 각 지자체의 이런 대응은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마스크 구매를 위해 줄을 선 시민들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