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이 정준영 단톡방서 '음란물 유포 혐의' 유일하게 벗을 수 있었던 '진짜' 이유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가수 로이킴이 음란물 유포죄를 벗을 수 있었던 이유가 최초로 공개돼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4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최근 연예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스타의 근황 소식이 전파를 탔다.


그중에서도 시청자 이목을 끈 스타는 바로 지난해 음란물 유포죄에 연루됐던 로이킴이다.


앞서 로이킴은 정준영이 음란물을 유포한 단톡방의 멤버로 지목되며 법의 심판대 앞에 섰으나, 기소유예를 받아 혐의를 벗었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김지현 기자는 "한 번도 언론에 알려지지 않은 얘기를 하겠다"라며 로이킴이 기소유예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김 기자에 따르면 로이킴이 정준영과 메시지를 주고받던 카카오톡 채팅방은 '낚시방'이다.


낚시를 나갈 때마다 모이는 해당 채팅방에는 어느 날 한 연예인 음란물 사진이 올라왔었다.


물론 해당 사진을 로이킴도 봤다.


하지만 로이킴은 해당 사진을 보고 멤버들에게 "합성 사진"이라고 알려주며, 다른 사진을 게재했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김 기자는 "(로이킴이) 단톡방 멤버들에게 전한 것이 음란물 사진처럼 비쳐서 오해를 산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김지현 기자는 "로이킴 씨가 처벌은 받지 않았지만, 수사대상이 됐다는 게 하루아침에 이미지를 나락으로 떨어트렸다"라면서 "비하인드 부분을 잘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미처 알지 못했던 로이킴의 행적을 알게 된 누리꾼은 "뭐가 진짜냐", "이제 로이킴 노래 들어도 되나", "난 아직 모르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일명 '단톡방 사건'으로 법정에 선 정준영과 최종훈은 1심에서 각각 징역 6년,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