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3월 단독 콘서트 '취소' 결정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걸그룹 트와이스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다음달 열릴 예정이었던 서울 콘서트를 취소한다.


24일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인해 오는 3월 7일과 8일 서울에서 열기로 한 단독 콘서트 'TWICELIGHTS in Seoul FINALE'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확산 기로에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추세를 봤을 때 아티스트와 팬분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나아가 많은 인원이 모이는 실내외 행사를 최대한 자제하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 관련 정부 방침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 차원에서 공연 취소로 최종 결정을 안내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예매 티켓 취소 및 환불 관련 절차는 추후 공지를 통해 안내하겠다. 공연 당일 판매 예정이었던 공연 굿즈는 온라인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CE WORLD TOUR TWICELIGHTS in Seoul Finale'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ㅠㅠ", "마음 비우고 있었지만 역시...", "그래도 이제라도 취소돼서 다행이다" 등의 반응으로 콘서트 취소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측은 공연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대처 방안을 내놓은 적 있다. 


그러나 최근 신천지로 인해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질 반응을 보이지 않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와이스는 오는 3월 7일과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트와이스 월드 투어 트와이스라이츠 인 서울 피날레'를 개최하며 월드투어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었으나 취소 결정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