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빠의 아이돌' 송가인, 코로나19 피해 위해 신곡 수익 전부 '기부'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트로트 팬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송가인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기부활동을 펼친다.


24일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송가인의 새 음원 발매와 기부 소식을 전했다.


송가인의 새 음원은 故 이화자가 발표한 1940년도 곡 '화류춘몽' 리메이크 버전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스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인 '청춘 콘서트'에 참여 중이던 송가인은 해당 곡으로 무대를 선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당시 '화류춘몽'을 부르며 잊을 수 없는 무대를 선사한 송가인에 팬들은 정식 음원으로 출시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송가인은 코로나19로 '청춘 콘서트' 일정이 연기되며 하염없이 기다릴 팬을 위해 '화류춘몽' 음원 발매를 결정했다.


이와 함께 그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고 극복하고자 음원 수익 전액을 기부할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여기에 송가인은 응원 메시지도 함께 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팬들은 "너무 예쁘다", "송가인도 화이팅", "마스크 꼭 쓰고 다니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송가인의 '화류춘몽'은 오는 26일 오후 12시에 발매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ongga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