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니 '청년경찰'서 박서준 머리 빡빡이로 만들었던 '이태원 클라쓰' 단밤 직원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과 단밤 직원의 과거 인연이 누리꾼의 웃음을 유발했다.


최근 JTBC '이태원 클라쓰'는 흥미진진한 스토리,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극 중 박새로이(박서준 분)은 손수 모은 직원들과 함께 포차 단밤을 운영한다.


직원 중에서 홀을 맡고 있는 최승권(류경수 분)은 박새로이와 교도소에서 알게 돼 조폭 생활을 청산하고 성실히 업무에 임한다.


인사이트영화 '청년경찰'


'이태원 클라쓰'에서 사장과 직원의 관계를 연기하는 박서준과 류경수지만 두 사람은 과거에도 인연이 있다.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에서 박서준은 경찰대에 들어가면서 머리를 밀었다.


이때 박서준의 머리카락을 밀어준 사람은 다름 아닌 류경수였다.


인사이트영화 '청년경찰'


박서준의 머리를 밀어주던 류경수가 현재는 박서준이 운영하는 포차에서 직원으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두 사람의 색다른 과거 인연에 누리꾼은 "어쩐지 낯이 익더라니", "왠지 두 사람 다 귀엽다" 등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서준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평을 듣는 JTBC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