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말실수 용서받고자 8년째 매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찾아뵙고 있는 김구라

인사이트YouTube '그리구라 GreeGur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얼마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표현한 일본 극우 인사에 일침을 가했던 방송인 김구라.


그가 역사의식이 잘못된 일본인을 '참교육'한 방송은 많은 이에게 짜릿함을 선사하며 화제가 됐다.


이 때문인지 김구라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있는 '나눔의 집'에 꾸준히 방문하고 있다는 사실도 함께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3일 김구라는 아들 그리와 함께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 달 치 신용카드 사용 내역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그리구라 GreeGura'


이 과정에서 김구라가 '나눔의 집'에 여전히 방문하고 있다는 사실이 재 언급됐다.


그리가 아빠의 신용카드 사용 내역을 보고 '퇴촌농협협동조합'에서 5만 원 쓴 것은 뭐냐고 물었다.


이에 김구라는 "사실 한 달에 한 번씩 '나눔의 집'에 가고 있다. 이옥선 할머니께서 다른 건 안 좋아하고 제티라는 초콜릿 음료만 드신다. 거기 가서 늘 싹쓸이 해온다"라고 시청자에게 설명했다.


그의 카드 내역에 찍힌 베이커리 2만 8천 원도 '나눔의 집'에 사가기 위해 산 빵 구매 내역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김구라는 2002년 온라인 라디오 방송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비하 발언을 한 바 있다.


김구라가 한창 잘나가던 2012년 철없을 때 한 발언이 논란이 됐고, 그는 반성하겠다며 1년간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었다.


그리고 8년째, 지금까지 매달 '나눔의 집'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회성 사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나눔의 집'에 꾸준한 기부와 방문으로 계속해서 참회의 뜻을 내비치고 있는 그의 모습에 실망한 이들도 다시 마음을 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나눔의 집


YouTube '그리구라 GreeGur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