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못벌던 무명 때부터 묵묵히 곁 지켜줬다"···고생한 '아내' 얘기하며 울먹인 샘 해밍턴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맹활약 중인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는 '값찐 멋찐 살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연예계 절친 샘 해밍턴&손진영, 최필립&서동원&최성조가 출연했다.


MC들은 국내 최초 외국인 자격으로 '2019 KBS 연예대상'을 수상한 샘 해밍턴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샘 해밍턴은 당시 수상을 예상하지 못해 수상소감을 준비하지 못했다며 결국 아내와 아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못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샘 해밍턴은 대상 수상 후 아내에게서 '고생했다'라는 문자를 받고 울컥했다며 "제가 방송하는 과정을 (아내가) 다 봤었다. 일이 잘 안 풀려서 호주로 돌아갈까 생각도 했다. 대한민국에서 상을 받을 거라곤 생각도 못했다. 눈물이 안 날 수가 없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샘 해밍턴은 "유미야"라고 아내의 이름을 부르더니, 오랜 무명을 견뎌준 고생한 아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샘 해밍턴은 '대상'을 받게 해준 윌리엄, 벤틀리 두 아들에게도 영상 편지를 남겼다.


샘 해밍턴은 "너희들을 만나게 돼서 정말 고맙다. 둘 덕분에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아빠 20년 넘게 일할 테니까 앞으로도 행복하자. 사랑한다"라고 말하며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Instagram 'samhammingt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