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서세원과 똑 닮았다며 김영철과 소개팅 단번에 거절한 서동주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서동주가 개그맨 김영철과의 소개팅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개그맨 서세원과 모델 서정희의 딸인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출연했다.


서동주는 이날 "일은 잘 풀리고 있는데 연애가 문제인 것 같다. 지금은 썸과 사랑 그 중간에서 잘 만나고 있다"고 현재 열애 중임을 고백하며 짧아지는 연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동주는 "다정다감한 사람을 좋아한다. 아빠가 불같았기 때문에 정반대의 사람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해서 다정다감한 사람을 눈여겨보는 편이다"라고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했다.


서장훈은 "무조건 다정다감하다고 해서 다 만난 게 아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서동주는 "제가 만난 사람들을 보면 키 큰 사람, 저보다 키가 작은 사람, 못생긴 사람, 잘생긴 사람, 돈 많은 사람, 돈 없는 사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서장훈과 이수근은 주변에 다정다감한 남자들을 추리다 가장 먼저 김영철을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김영철을 추천하자 서동주는 단칼에 "너무 아빠를 닮았다"며 거절했다. 


이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맞다. 그 생각은 못 했다"라며 곧바로 동의해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이어 서장훈은 이상민을 떠올렸다. 


서장훈은 "상민 형이 다정다감하고 요리도 잘한다. 빚은 있지만 2년이면 다 갚는다. 무엇보다도 미국을 너무 좋아한다"며 곧바로 전화 소개팅을 추진했다.


이후 전화연결이 된 이상민은 "서동주 씨를 싫어할 사람이 있나"라며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