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언제 볼지 모르는 손예진과 기약 없는 이별에 '눈물'의 손하트 날린 5중대

인사이트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으로 돌아가는 5중대와 남한에 남은 윤세리가 눈물의 이별을 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최종화에서는 다시 북한으로 송환되는 5중대와 리정혁(현빈 분)을 앞에 두고 오열하는 윤세리(손예진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세리는 극적으로 수술 후 회복해 눈을 떴다.


가장 먼저 찾은 이는 리정혁이었으나 1초도 떨어지지 않고 곁을 지키던 리정혁은 윤세리가 눈을 뜨는 모습을 보고 그의 눈에 띄지 않게 자리를 비웠다.


인사이트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이 북한으로 송환된다는 사실을 들은 윤세리는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곧장 달려왔다.


그리고 북으로 발을 내딛은 리정혁을 불러세우며 달려가 품에 안겼다.


두 사람의 눈물 겨운 사랑과 이별을 지켜본 5중대 또한 뒤에서 조용히 눈물을 훔쳤다.


이후 5중대는 윤세리에게 손하트를 날리며 잘 지내라는 말을 남기고 각자의 인생을 살기 위해 발걸음을 돌렸다.


인사이트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각별한 사이로 발전한 5중대가 떠나는 뒷모습을 보며 윤세리는 기약 없는 이별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한편 다행히도 모든 시청자들의 바람처럼 윤세리와 리정혁은 국경을 넘어선 장거리 연애로 돈독한 사랑을 이어가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Naver TV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