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오..." 군사분계선에서 오열하며 끝내 이별한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사랑의 불시착' 최종화에서 현빈과 손예진이 끝내 이별했다.


16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 최종화에서는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의 가슴 아픈 이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리정혁은 5중대 대원들과 함께 금단선을 넘어 북한으로 송환됐다.


그런데 이때, 총격을 입고 패혈증으로 쓰러졌다 기적적으로 깨어난 윤세리가 금단선을 향해 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은 뛰어오는 윤세리가 다칠까 봐 수갑을 뿌리치고 그녀에게 다가가 포옹했다. 돌발 상황에 남북 양측은 총을 들고 대치했다.


리정혁은 "아무 일도 없겠지만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당신 탓이 아니다"라며 "후회도 없고 당신이 인생에 선물처럼 와줘서 감사할 뿐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윤세리도 "아무렇지 않았으니 마음 쓰지 말라"며 "그런데 우리 이제 다시는 못 보는 거냐"며 오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은 "간절히 기다리고 기다리면 보고 싶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며 "사랑하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윤세리의 "사랑한다"는 대답을 끝으로 두 사람은 가슴 아픈 이별을 했다. 중대원들도 윤세리에게 마지막 작별 인사를 건넸다.


이날 현빈이 북한에 돌아가며 이들이 결별한 가운데 앞으로 공개될 사랑의 불시착 최종화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Naver TV '사랑의불시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