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잠복기 환자까지 찾는 진단기술 개발한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잠복기의 코로나19(우한 폐렴) 바이러스 환자까지 찾아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지난 9일 황교선 경희대 의대 교수팀은 혈액 내 극미량 존재하는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를 빠르고 정확하게 검출하는 나노바이오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나노바이오센서 기술을 적용할 시 발열 등의 증상이 없는 잠복기의 환자도 진단받을 수 있으며, 감염자 조기 파악이 가능해진다.


국내 바이오 스타트업 '엑스와이지플랫폼'은 연구팀으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올해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회사 설명에 따르면 최근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나노바이오센서가 신속하게 진단하는 데 활용된다.


현재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검사보다 더 빠르게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것이다.


PCR 검사는 진단 결과를 알기까지 6시간가량 걸린다.


하지만 나노바이오센서로는 혈액 검사를 통해 1시간 이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엑스와이지플랫폼 관계자는 "노바이오센서 기술은 기초 연구만 수행하여 감염병 조기 스크리닝에 활용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바이러스의 등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유용한 기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라고도 강조했다.


한편 16일 오전 국내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돼 총 2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는 81세 한국인 남성으로 서울시 종로구 숭인1동에 거주하는 주민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