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너무 사랑스러워서 '심장 아프다'는 건 진짜 사실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다.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너무 괴롭거나 혹은 너무 행복한 순간에 직면할 때 우리 몸에서는 일시적인 심장 마비 증상이 일어난다.


하물며 내 연인이 너무 예뻐서, 너무 잘생겨서 심장이 아팠던 사람들은 사실 자신도 모르는 증후군을 앓고 있었다고 볼 수 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에 스트레스가 우리 뇌에 미치는 영향과 심장 질환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 몸이 받는 스트레스가 극심해지면 심장 박동이 약해지면서 일시적인 심장 마비 증세가 찾아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edicalnewstoday


이런 증상을 '타코츠보 심근증(Takotsubo cardiomyopathy, TTS)'이라고 한다.


일명 '깨진 심장 증후군 또는 상심 증후군 (Broken Heart Syndrome)'이라고도 부르며, 사랑하는 사람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별, 불안과 같은 극도의 스트레스에 직면했을 때 나타나는 신체 증상을 말한다.


일본에서 처음 연구된 이 증후군은 좌심실이 수축해 좌심실 위쪽이 부풀어 오른 모양이 나타나는데 이 모양이 일본에서 쓰는 문어를 잡는 항아리와 비슷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우리의 뇌는 강렬한 정서적 사건을 겪으면 좌심실(심장의 왼쪽 아랫부분)을 약화시킨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때 좌심실은 펌프 작용을 하며 혈액을 전신으로 보내는 역할을 하는데 감정적 동요가 발생하면 이 펌핑기능이 약해진다. 우리의 뇌가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해 '유럽심장학회(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소속 스위스 신경과학자와 심장 전문의들로 구성된 연구진은 스트레스에 대한 뇌의 반응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약 1년 동안 15명의 TTS 환자를 대상으로 MRI 분석을 통해 뇌를 분석했다.


이들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정서적 처리와 관련된 뇌 영역과 신체의 무의식적 작용을 제어하는 자율 신경계 사이의 의사소통이 줄어든 것을 발견했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과도한 스트레스가 교감신경 호르몬의 일종인 아드레날린의 분비를 증가시켜 심장 박동과 혈압을 상승시키고 혈관을 수축시켜 심장 근육을 손상시킨 것이다.


따라서 'TTS'는 가슴을 쥐어짜는 듯한 통증, 호흡 곤란, 속이 메스꺼워지는 등 심근경색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심혈관의 이상은 없다.


그런데 이 'TTS'는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나 직장 상실과 같은 슬픈 사건은 물론 결혼식이나 많은 돈을 얻는 것과 같은 매우 행복한 사건도 상태와 관련이 있다.


너무 행복해서 심장이 아프다는 말은 괜히 하는 말이 아니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증후군과 관련해 의료진은 차분하고 조용한 분위기에서 몸과 마음을 편안한 상태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스트레스의 정체를 객관적으로 파악하려는 자세를 가질 것을 당부했다.


이제 내 연인이 너무 예쁘고 잘생겨서 극도의 행복함을 느끼며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고 멋진 연인을 둔 것에 그저 편안한 마음을 가지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