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12년간 연습생 생활, 생계유지 위해 각종 아르바이트 다 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가수 설하윤이 '라디오스타'에서 무려 12년간의 연습생 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장윤정, 홍진영을 잇는 차세대 트로트 여신 설하윤이 높아진 인기를 실감 중이라고 전했다.


많은 행사 스케줄을 소화하며 바쁘게 지내고 있다는 설하윤은 특히 군대에서는 인기가 '교주' 급이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트로트 선배인 장윤정, 홍진영의 성대모사로 예능감을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그런가 하면 무려 12년간의 긴 연습생 기간을 보냈다고 밝힌 설하윤은 "지푸라기 잡는 심정이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과거 생계유지를 위해 약국, PC방, 서빙, 카페, 속옷 판매 매니저, 쇼핑몰 피팅 모델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했고, 그중 속옷 매장에서 매니저 제안까지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김구라가 "뭐든지 잘했을 것 같다"고 말하자 설하윤은 "속옷 판매 할 때는 매니저까지 했다. 판매를 잘하다 보니까 매니저를 권유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나긋나긋하게 속옷을 직접 입혀주고 극찬을 해드리거나 하는 게 나름의 노하우"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