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놀리자 '아이컨택'하고 수줍게 웃어버리는 '은탁X아름' 커플

인사이트YouTube 'SBS catch'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낭만닥터 김사부2'에 나란히 출연하고 있는 소주연(윤아름)과 김민재(박은탁)가 오묘한 러브라인(?)을 타고 있다.


촬영이 끝나고도 여전히 달콤한 케미를 과시했다. 서로 눈빛을 교환하며 수줍게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지난 12일 SBS는 유튜브를 통해 낭만닥터 김사부2의 '메이킹 필름'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소주연과 김민재는 촬영을 잠시 쉬고 있는데도 떨어지지 않고 꼭 붙어 있었다. 소주연이 메이킹 카메라를 발견하고 꽁냥대자 김민재는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BS catch'


둘의 케미를 보다 못한 신동욱(배문정)은 둘을 강제로 떨어뜨려 놓기도 했다. 변우민(남도일)은 둘을 향해 "둘이 연애는 시작했냐"고 물었고, 김민재는 "그렇다"고 말해 설렘을 더 자아냈다.


신동욱은 예상치 못한 김민재의 반응에 놀란 듯 보였다. 둘에게 다가가 서로 팔짱을 끼라는 장난을 치기도 했다.


더구나 둘의 바람직한(?) 키 차이는 보는 눈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신동욱 역시 "둘은 키 차이도 딱 좋다"고 말했고, 김민재와 소주연은 서로를 수줍게 바라봤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YouTube 'SBS catc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