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성 위성 유로파에 '문어 지능' 가진 생명체 존재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목성의 위성 유로파에 '문어 지능'을 가진 외계 생명체가 존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과학기술 전문매체 피조그에 따르면, 영국 리버풀 호프대학의 모니카 그레이디 교수는 성명을 내고 외계 생명체의 존재를 소개했다.


이날 그레이디 교수는 "유로파의 얼음으로 된 표면 밑에 생명체가 존재하는 것은 거의 확실히 일어날 법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화성에 생명체가 있다면 지면 밑일 것이고, 아주 작은 박테리아 일 것이다. 하지만 유로파에서는 지구의 문어와 지능이 비슷한 더 높은 형태의 생명체를 찾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해당 외계 생명체에 대해 그는 "인류나 지구에 위협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허블 우주망원경은 얼음으로 뒤덮인 유로파 표면에 염화나트륨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유로파에는 20~30㎞ 두께의 얼음층 아래에 100㎞가 넘는 깊이의 바다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추측했다.


이 추측이 사실이라면, 유로파는 지구보다 2배나 큰 규모의 바다를 가져 태양계에서 액체 상태의 물을 가장 많이 가진 천체가 된다.


인사이트NASA


그레이디 교수는 "은하 너머 즉 외계 환경에서도 지구와 비슷한 환경이 존재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리고 그 생명체는 우리와 같은 성분으로 만들어질 가능성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3년 개봉된 영화 '유로파 리포트'에는 유로파에 생명체가 살고 있다는 이론을 증명하기 위해 결성된 탐사대가 우연히 문어 같은 생명체를 발견하는 내용이 담겼다.


실제로 이 내용은 그레이디 교수가 제안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영화 '유로파 리포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