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람들 때문에 미국이 파괴된다"···'아카데미' 휩쓴 봉준호 감독 공개 저격한 미국 기자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봉준호 감독을 저격한 미국인이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나 이 사람은 미국에서 언론계에 종사한다고 알려져 더욱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0일(한국 시간) 미국 방송인이자 언론인 존 밀러는 자신의 트위터에 "봉준호라는 사람이 영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각본상을 수상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알아들을 수 있었던 연설은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정도였다"라며 "나머지 수상소감은 전부 한국어로 했다. 이런 사람들은 미국을 파괴한다"라고 지적했다. 

 

존 밀러의 글은 빠르게 전 세계로 퍼졌고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자신의 트윗이 비판받자 존 밀러는 빠르게 "'이런 사람들'은 한국인이 아닌, 계급 갈등을 심화 시키는 외국 영화에 상을 주는 사람들을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논란만 심화시켰다. 

 

인사이트Twitter 'Jon Miller'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것이야말로 인종차별적인 발언 아니냐", "정말 미국 언론인이라는 사람이 한 말이 맞는 거냐"라며 분노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에 더해 유명 가수인 존 레전드 또한 존 밀러를 향해 일침을 보냈다. 

 

존 레전드는 "이런 멍청한 짓은 돈을 받고 하는 짓이냐, 아니면 단순히 재미를 위한 것이냐"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요 부문 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감독상, 그리고 국제 영화상까지 총 4개 부분에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인사이트Twitter 'Jon Mille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