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스케치' 이규형 감독 향년 63세 나이로 별세

인사이트네이버 인물사전 캡처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청춘스케치'로 유명한 이규형 감독이 향년 63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7일 밤 10시 30분께 이규형 감독은 지병인 암으로 별세했다. 


이 감독은 2018년 담도암 수술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오다 지난해 10월 암이 재발해 타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이규형 감독은 대학 시절 자작 시나리오로 최연소 영화감독이 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1983년 문여송 감독의 영화 '사랑 만들기' 각본을 통해 영화계에 입문했으며 1986년 영화 '청 블루 스케치'의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그는 1987년에 강수연, 박중훈이 출연한 영화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를 연출해 한국 영화 흥행 1위를 기록했다. 이를 통해 제26회 대종상영화제 신인 감독상을 받았다. 


이규형 감독은 2004년 'DMZ, 비무장지대', 2006년 '굿럭' 등을 연출하면서 최근까지 영화감독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장례식장은 인천 청기와장례식장 2층 202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0일 7시 40분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