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이 '이혼'하자는 말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과의 이혼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지난해 8월 남편 안재현과 파경 소식을 전한 구혜선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구혜선은 안재현이 자신에게 이혼을 통보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권태기의) 과정이 없었다. 그래서 저는 처음에 태연했다. '장난을 조금 오래 치려고 그런다', '장난을 왜 이렇게 진지하게 치지' 싶었다. 그만큼 믿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이어 "나중에 장난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되고 화가 많이 났다. 가슴 두근거리는 건 2~3개월이면 끝난다. 그렇게 마음이 끝난다고 사람을 버릴 순 없는 일이라고 생각을 한다"며 "마음을 많이 썼던 것에 대한 배신감이 그 때는 크게 올라왔다. 증오심이 컸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어떤 직업인지, 어떤 것을 가지고 있느냐 등의 환경이 당시에는 아무것도 필요 없었다. 오로지 저는 한 사람의 여자로만 남아서 할 수 있는 화는 다 내고 있는 그냥 한 사람이었다. 그래서 물불 안 가렸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구혜선은 "저는 결혼을 할 때 다짐했다. 제 생애에는 이혼은 없다고 생각했다. 싸우는 한이 있어도 둘이 풀고 아플 때나, 힘들 때나 늘 옆에 있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래서 지금까지 일어난 일들은 꿈을 꾼 것 같다. 6개월이 악몽을 꾼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고통스러운 심경을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구혜선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영국 런던으로 어학연수를 떠난다고 알렸다 .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