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2022년까지 '방탄 동생' 그룹 3팀 나온다"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신인 그룹 론칭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지난 4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는 서울 동대문플라자(DDP)에서 2020년 회사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의 2019년은 '음악 산업의 혁신'이라는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한 한 해였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비전 실현을 위해 빅히트만의 성공 공식을 찾아가겠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특히 방시혁 대표는 오는 2022년까지 계획된 신인 그룹 론칭에 대해 입을 열었다.


빅히트는 2022년까지 총 세 팀의 신인 그룹을 데뷔시킬 계획이다.


올해로 예정되어 있는 빅히트와 CJ ENM의 합작법인 빌리프(Belift)의 다국적 보이그룹을 시작으로 내년 빅히트 레이블인 쏘스뮤직의 걸그룹, 2022년 빅히트가 직접 제작한 보이그룹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방탄소년단 이외에도 지난 2019년 데뷔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쓴 가운데 빅히트가 론칭할 신인 그룹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빅히트의 지난해 잠정 실적은 연결매출이 전년도보다 약 2배 증가한 5,879억 원, 연결영입이익은 975억 원(K-IFRS 연결기준)을 기록했다.


이에 윤석준 빅히트 공동대표는 "빅히트 '성공 공식'의 중심에는 '팬'이 있다. 팬이 음악 산업의 중심축이자 빅히트 비즈니스의 핵심 가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쏘스뮤직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