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감기 몸살인지 '우한 폐렴'인지 손쉽게 구별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콜록콜록! 설마 나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가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몸에 조그마한 이상 징후가 보여도 걱정에 휩싸이는 이들이 많아졌다.


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니더라도 겨울철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이 늘어나면서 기침만 해도 감기인지 독감인지, 아니면 폐렴인지 구별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감기와 독감, 폐렴은 증상이 매우 비슷해서 겉으로 봤을 때는 큰 차이가 없다. 셋 다 초기에 기침과 발열, 오한 등이 발생하고 지속 기간이 다양하다는 공통점이 있어 보통은 감기로 치부하는 경우도 많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셋의 차이점이 드러난다. 우선 감기는 초기부터 서서히 증상이 나타나다가 미열로 그치곤 한다.


독감은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두통과 근육통 등 갑자기 증상이 악화되며 39도 이상의 고열이 발생한다는 특징이 있다.


마지막으로 폐렴은 누렇고 냄새나는 가래와 숨참 증상이 동반되며 감기나 독감보다 증상이 오래간다.


이 3가지 질병은 발생 원인도 다르다. 감기는 200여 가지의 다양한 바이러스로 인해 생기지만 독감은 주로 A·B·C로 구분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폐렴은 세균이나 바이러스까지 다양하며 드물게는 곰팡이에 의한 감염도 있을 수 있다.


해당 질병들에 감염되지 않기 위한 가장 최선의 방법은 역시 백신 접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예외적으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성 폐렴에는 아직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환자가 완치될 때까지 증상을 완화시키는 치료를 주로 하기도 한다.


이렇게 백신 접종을 하게 되면 치명적인 합병증을 예방해주고, 미접종자와 비교했을 때 치사율이 무려 약 40%나 감소된다.


독감 백신과 폐렴 백신을 함께 맞으면 더 효과가 좋다고 하니 바이러스 감염에 가장 취약한 겨울철, 꼭 예방하도록 하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