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재은 "가장 무게 힘들어 결혼했지만…이상향 달라 이혼"

인사이트KBS 1TV '아침마당'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배우 이재은이 이른 나이에 결혼 생활을 시작하며 느꼈던 감정에 대해 얘기했다.


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이재은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른 나이에 결혼을 했다가 이혼의 아픔을 겪은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이재은은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이를 벗어나고 싶어 결혼을 일찍하게 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 1TV '아침마당'


당시에 대해 이재은은 "'가족들 중에서 왜 나만 돈을 벌고 있고 왜 나는 이 속에서 언제까지나 걱정해가면서 이렇게 살아야 돼?'라는 생각이 있었다"라며 "차라리 독립을 하든지 결혼을 하든지 나만의 것을 하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내가 저축하더라도 내가 적금을 하면서 쌓아가고 싶은데 집에서는 그게 안 되더라"라며 "그래서 집을 벗어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은은 지난 2006년, 9세 연상의 안무가와 결혼했다가 11년 만인 지난 2017년 합의 이혼  했다.


인사이트KBS 1TV '아침마당'


이재은은 이혼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저는 나름 똑똑하다고 생각을 하고 '나는 엄마처럼은 안 살아' 이런 식으로 생각하고 포부있게 결혼 생활을 시작했는데 현실이 되니까 그게 좀 아니더라. 못하는 게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환경과 모든 것들이 다른 사람이 만나서 뭔가를 해나가려면 양보도 필요하지만 그런 것도 조율하지 못했다"며 "또 그 사람과 나의 이상향이 너무 달랐던 거다. 그런 것에서 벗어나다보니 나 혼자 고립이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재은은 "나는 연예인이 아니라 평범한 전업주부이고 싶어서 결혼을 했는데 내가 생각했던대로 결혼 생활이 이뤄지지 않으니까 사람들한테 얘기하고 싶지도 않았다"며 "일단 일을 쉬었기 때문에 뭐부터 해야할지 모르겠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인사이트KBS 1TV '아침마당'


그러면서 이재은은 "마음의 병도 앓았다"라며 "우울증 아닌 우울증 같은 느낌으로 대인기피증도 생겼다. 3년 동안 집밖으로 안 나갔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재은은 그러나 2020년의 포부에 대해서는 "연기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무대, 드라마에서 여러분들을 많이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20년은 이재은의 해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히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