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한테 '오렌지 주스' 주려다 딱걸린 소주연 보고 귀여워 '웃음' 터진 김민재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2'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낭만닥터 김사부2'의 소주연(윤아름)과 김민재(박은탁)의 러브라인이 빠르게 진전되고 있다.


소주연이 김민재에게 몰래 주스를 주려다 걸리는 장면이 공개돼 설렘을 폭발시켰다. 김민재는 부끄러워하는 소주연을 보곤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는 소주연이 김민재에게 주스를 주려고 다가가는 장면이 실렸다.


소주연은 환자를 돌보고 있는 김민재를 한참이나 지켜봤다. 대사까지 미리 생각하고 다가가려는 순간 정지안(엄현정)이 그를 붙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2'


당황한 소주연은 정지안을 보고 김민재의 이름을 부르기도 했다. 정지안은 소주연을 이상하게 보더니 "3번 침대에 천식 환자가 들어왔다"며 일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소주연의 손에 들린 주스를 은근슬쩍 쳐다봤다. 정지안의 눈치에 무안해진 소주연은 결국 주스를 정지안에게 내주고 말았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2'


Naver TV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