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내 옆에 있으면 좋겠어요" 바쁜 엄마 장윤정이랑 매일 함께하지 못해 속상했던 연우의 속마음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슈퍼맨이 돌아왔다'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아들 연우의 속마음이 공개됐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나운서 도경완의 아들 도연우 군이 KBS 사보팀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보팀에서 KBS 연예대상 수상 소감을 묻자 연우는 차분히 말하다가 끝에 "KBS 뉴스입니다"를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딸 하영이를 재우기 위해 아빠 도경완이 방으로 들어가자 사보팀 직원은 혼자 남은 연우에게 "뭐 할 때가 가장 신나냐"라고 물었고, 연우는 "엄마랑 산책할 때"라고 밝히며 엄마 장윤정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엄마를 떠올리던 연우는 갑자기 눈물을 터뜨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연우는 "엄마가 내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 계속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그동안 연우는 겉으로는 씩씩한 척했지만 내심 엄마 장윤정의 품이 그리웠던 것이다. 


'행사의 신' 장윤정은 매일 전국을 누비며 무대를 펼치기 바쁘다. 그로 인해 연우와 함께 하는 시간도 많지 않은 게 사실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VCR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아빠 도경완은 속상한 듯 "이게 제가 있을 땐 이런 얘기를 안 한다"라고 밝혔다.


도경완과 함께 이 모습을 보던 배우 이미도는 "윤정 엄마가 보면 엄청 속상하겠다"라고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너무 애잔하다", "연우야 사랑해", "속이 너무 깊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 관련 영상은 1분 39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