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일)자 '아기동자'로 '사랑의 불시착' 깜짝 등장해 시청자 빵 터트린 김숙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김숙이 '사랑의 불시착'에 특별 출연해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김숙이 아기 동자로 변신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마영애(김정난 분)와 나월숙(김선영 분), 현명순(장소연 분)은 동네에 용한 점쟁이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북한 점쟁이를 찾아갔다.


세 사람은 자녀의 시험운과 남편의 진급 등 앞날을 알아보기 위해 무당을 찾았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무당의 정체는 바로 김숙이었다.


화려한 색동 한복을 입고 폭탄 머리를 한 김숙은 아들이 의대를 갈 수 있겠냐는 마영애에게 "어디 보자"며 방울을 흔들었다.


아기 신이 들어온 듯 표정과 목소리가 바뀐 김숙은 쌩뚱 맞게 현명순을 향해 "남편이 멀리 갔는데?"라며 "평양이 아니라 더 멀리 갔어. 못 돌아오겠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숙은 "곧 마을에 커다란 피바람이 불 것 같아. 무서워. 나 단 게 먹고 싶어"라고 마을의 앞날을 예언했다.


아기 신이 들린 무당으로 분해 유쾌한 연기력을 뽐내며 시청자의 반가움을 산 김숙의 모습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Naver TV '사랑의 불시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