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블링 왕귀걸이도 '고양이 미모'로 이겨버린 오늘자 '있지' 예지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있지 예지가 화려한 액세서리도 꼬리를 내릴 정도로 역대급 미모를 뽐냈다.


30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 열렸다.


시상식에는 트와이스, 슈퍼주니어, 마마무, 레드벨벳 등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아이돌들이 총출동했다.


모두가 매력적인 마스크를 뽐냈으나 그중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한 건 있지 멤버 예지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예지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포니테일을 하고 동그란 두상을 과시했다.


이날도 예지는 도도한 눈매가 돋보이는 메이크업을 하고 고양이상의 진수를 보여줬다.


특히 그는 커다란 링 귀걸이가 눈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빛나는 비주얼을 뽐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예지의 미모를 직간접적으로 접한 누리꾼은 "시상식 뒤집어놨네", "너무 눈이 부시다" 등 열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예지가 속한 있지는 해당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