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에 반말 찍찍 하며 "비법이나 알려줘" 뻔뻔히 요구한 '골목식당' 팥칼국수집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골목식당' 팥칼국숫집이 쉽게 꺾지 않는 고집으로 시청자를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홍제동 문화촌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팥칼국숫집을 찾아 중국산 팥과 국내산 팥의 차이를 물었다.


국내산 팥이 더 구수하다는 사장 말에 백종원은 그럼 국내산을 쓰라고 조언했고 사장은 "그럼 팥 좀 어디서 해줘 봐라. 싼 데를 소개해달라"라고 말해 백종원을 당황하게 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은 "그런 건 직접 발품 팔면서 알아봐야 하는 거다. 많이 산다고 싸게 사는 게 아니다"라고 답답해했다.


또한 팥을 끓일 때 물을 타면 맛이 연하다는 걸 지난 방송에서 확인까지 했지만 사장은 "우리 엄마가 백 대표처럼 끓이면 맛이 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조리법을 스스로 개선했다는 사장의 음식은 개선된 점은 없었고 사장님은 "그러니까 국산을 해야 한다"고 조리법 대신 재료를 바꿔야 한다고 했다.


백종원은 조리법과 재료를 바꾸라고 조언하며 1kg 팥으로 몇 그릇이 나오는지 알아두라고 일렀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그러자 사장은 "비법을 가르쳐 줘야죠"라고 이해되지 않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은 "비법은 제가 다 가르쳐드린 거다. 원가 계산법, 쓴맛이 나는 이유. 이거 원래대로면 두 분이 몇 년 동안 발품을 팔아서 알아야 하는 것"이라며 "레시피보다 더 중요한 걸 알려드린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방송이 끝나고 공개된 예고편에서 백종원은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없는 팥칼국숫집 사장에게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이 80%다"라고 장담했다.


그러자 사장은 "내기할까요? 3개월 동안 안 바뀌면 뭐 줄 거예요?"라고 말해 깊어지는 갈등을 예고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백종원이 비법 가르쳐 주는 사람이냐", "저렇게까지 솔루션 해줘야 할 필요가 있나" 등 분노하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