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야? 키 왜 이렇게 작아?"···'키 2m 3cm' 아버지 작다고 놀리는 '2m 21cm' 하승진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전 농구선수 하승진의 가족들이 너무 큰 키로 건강검진을 받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하승진의 가족들이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문제는 건강검진을 위해 키를 재던 중 발생했다. 


최대 길이가 2m인 검사기 탓에 2m가 넘는 하승진과 하승진의 아버지는 키를 잴 수가 없었다.


결국 간호사들은 하승진과 아버지를 벽에 세운 뒤 줄자를 이용해 키를 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하승진의 아버지는 "안 재면 안 되나. 2m가 넘으면 부르는 게 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의 키가 205cm라고 자랑스럽게 말하던 하승진 아버지의 키는 측정 결과 2cm가 줄어든 상태였다.


이를 본 하승진이 "키가 203cm밖에 안 돼?"라고 장난스럽게 놀리자 하승진의 아버지는 자존심에 상처를 받은 듯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이에 하승진은 "나이가 드시다 보니 키가 줄어들은 것 같다"며 아버지를 위로했다.


뒤이어 하승진의 실제 키도 공개됐다. 


측정 결과 하승진의 키는 221cm로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