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진 고백'해 본격적으로 연애 시작한 '낭만닥터 김사부2' 은탁♥아름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낭만닥터 김사부 2' 김민재가 소주연에게 고백하는 모습으로 설렘을 안겼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는 박은탁(김민재 분)이 윤아름(소주연 분)에게 마음을 드러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윤아름과 맥주를 먹기로 약속을 잡았던 박은탁은 응급환자 수술로 약속을 미루게 됐다.


이날 박은탁을 홀로 좋아하던 주영미(윤보라 분)는 박은탁과 윤아름의 사이를 짐작하고 질투를 드러냈다.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그는 윤아름에게 "은탁 선생님과 약속도 잡고 데이트도 하고 그러나 보다"라며 시기했다.


윤아름은 부끄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더니 "그런 사이 아직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이내 박은탁은 마주친 윤아름은 "(주영미가) 우리 앞날을 축하한다고 하더라. 응급실 다들 그렇게 알고 있는 것 같다"며 난감해했다.


그의 말을 들은 박은탁은 윤아름을 바라보더니 "그러면 안 되나?"라면서 "시작한 거 아니었나?"고 물었다.


박은탁의 거침없는 구애에 윤아름은 "너무 직진으로 훅 들어온다"며 당황했다.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이에 박은탁은 "설렜던 사람이 있었는데 떠날 때까지 표현 한 번 하지 못해 끝나버렸다. 앞으로는 안 그럴 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다음부터는 약속 늦지 않겠다. 나랑 약속해놓고 다른 사람이랑 치킨 먹지 말라"고 전해 윤아름을 설레게 했다.


윤아름에 직진 고백을 하며 진한 설렘을 안긴 박은탁의 모습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김민재와 소주연이 열연을 펼치는 SBS '낭만닥터 김사부 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 관련 영상은 1분 2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낭만닥터 김사부 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